[아프리카 3개국 국빈방문] 박근혜 대통령, 남수단 파병 중인 한빛부대 장병 격려

청와대 소식

[아프리카 3개국 국빈방문] 박근혜 대통령, 남수단 파병 중인 한빛부대 장병 격려

 

에티오피아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현지시간 27일, 남수단에 파병 중인 한빛부대 장병 15명을 초청해 격려했습니다! '남수단 재건과 희망의 빛'이라는 의미의 한빛부대는 지난 2013년 3월 이후 총 1,800여 명이 파병되어, 남수단 재건 및 인도적 지원, 의료지원 등 민군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데요. 한빛부대 장병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연합(AU) 특별연설에도 참석해 도움을 받은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발전한 우리나라의 위상을 아프리카에 알리는 데 기여했습니다.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만난 박근혜 대통령과 한빛부대 장병들! 먼저 박 대통령은 장병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한빛부대원들의 활동상이 담긴 동영상을 시청했습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월에 남수단 대통령이 보내온 편지를 언급했는데요. 한빛부대 장병들이 얼마나 노고가 많고, 헌신적으로 일하는지 그 고마움을 누누이 적으셨다며, 다시 한 번 한빛부대 장병들에 대해 자랑스럽고 뿌듯하게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얼마 전 우리나라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를 끈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파병 군인과 의사의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죠. 박근혜 대통령은 이 '태양의 후예'를 언급하며, 드라마의 진짜 주인공은 한빛부대 장병들이라고 말했는데요! 열악한 상황에서 국위를 크게 선양하고 임무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빛부대 장병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또한, 박 대통령은 한 사람 한 사람이 대한민국 대표 선수라는 마음을 가지고 지금처럼 잘해주면 남수단에도 좋지만, 대한민국의 위상도 높아진다고 말했는데요. 앞으로 어려움이 많겠지만, 남수단의 재건과 평화 정착을 위해 매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한빛부대 장병들이 참석했는데요!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여군 장교로 임관해 파병근무 중인 윤지원 소령, 중장비 자격증을 8개나 취득해 한빛부대 재건 전문가로 불리는 김상우 상사, 의사면허를 보유하고 있지만 병사로 복무하기로 희망해 의무병으로 파병 중인 구자민 일병 등이 바로 그 주인공들입니다.

 

박 대통령은 한빛부대 장병들 개개인의 사연과 군 복무하면서 느끼는 점 등을 청취했는데요. 이야기 하나하나가 감동적이고, 국민 모두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들이라며 어려운 사람을 돕고 희망을 갖게 하면서 보람과 기쁨을 느끼는 경험은 참 소중한 경험이라고 격려했습니다.

 

끝으로 박근혜 대통령은 임무수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게 '안전'이라고 강조하면서 더욱 건강하고 발전된 모습으로 귀국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한빛부대 장병 전원과 악수를 하고, 기념촬영을 한 박근혜 대통령!한빛부대 장병들은 대통령의 격려에 대해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부대원들이 직접 제작한 기념품 한빛정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증정했습니다! 한빛정은 남수단 지도와 한빛부대 활동사진 등으로 장식한 소형 실내등인데요. 기둥 한편에는 '대통령님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한빛부대 장병들의 정성, 정말 가슴이 따뜻해지지 않나요?

 

박근혜 대통령의 이번 한빛부대 장병 격려는 2014년 5월 아크 부대, 2015년 3월 청해/아크 부대에 이어 세 번째 해외파병부대 격려인데요. 남수단 재건 및 인도적 지원, 의료지원까지 민군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자랑스러운 한빛부대가 앞으로도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해주길 기대합니다!

 

남수단 한빛부대 더 보기 : http://mnd9090.tistory.com/4273

Trackbacks 5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