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 훈련 정보, 이제 편리하게 문자메시지로 확인하세요

"동원 훈련 정보, 이제 편리하게 문자메시지로 확인하세요"




ㅁ 국방부(장관 한민구)는 2016년 1월 1일부터 쉽고 편리하게 본인의 동원 사항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전체 동원예비군(122만 명)에게 동원령 선포 시 집결 장소, 시간 등의 동원 사항을 휴대폰 문자로 안내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ㅁ 그동안 매년 동원지정 대상 예비군에게 전자메일과 군사우편으로 유사 시 집합장소와 입영 부대, 일시 등을 안내했으나, 전자메일 수신확인율이 26%에 그치는 등 병력동원소집 내용에 대해 예비군들의 인지율이 저조하다는 문제점이 지적되어 왔습니다.


ㅁ 국방부는 동원훈련 대상 예비군에게 휴대폰 문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문 문자 서비스(LMS: Long Message Service) 발송 시스템을 국방동원정보체계에 구축하였고, 2015년 11월에 국군심리전단 소속 동원예비군 190명을 대상으로 문자발송 시험을 마쳤습니다.


ㅁ 동원예비군 대상 문자서비스는 본인 여부 확인(연초), 동원지정 알림(1월), 동원훈련 참가 안내문, 그리고 본인 생일 등 연 4회 발송될 예정입니다.


ㅁ 무엇보다 문자 메시지 서비스 시행으로 동원 예비군의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올해 예비군 2년차 동원 예비군 김하영씨는 “예전에는 동원훈련 가기 전에 통지서를 어디에 뒀는지 찾느라 고생했는데, 이제는 휴대폰에서 문자만 확인하면 되니 통지서를 찾거나 메일을 출력할 일이 없어 편해졌다”고 말했습니다.


ㅁ 아울러 쉽게 동원사항을 문자로 확인할 수 있어 동원사항 인지율이 기존 10%에서 85%로 향상될 것으로 보이며, 문자 수신이 확인된 동원예비군에게는 별도로 군사우편을 발송하지 않아 우편요금 절감까지 기대됩니다. 


ㅁ 국방부 자원동원과장은 “동원훈련 대상 예비군이 문자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면 해당 지방병무청 또는 예비군중대에 자신의 휴대폰 번호가 맞게 등록되어 있는지 확인 바란다”고 당부하였습니다.


ㅁ 앞으로도 국방부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또 하나의 힘’인 예비군의 편의 확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입니다. 끝.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