神話는 그들이 만들었다 [ 2 ] 독일의 말 못할 고민

神話는 그들이 만들었다 [ 2 ] 독일의 말 못할 고민



의구심이 컸던 이유는 단 하나, 그 동안 이론적으로 구상되었던 전격전을 실행하기에는 제2차 대전 발발 당시에 독일군이 보유하고 있던 장비들의 성능이 너무 열악하였기 때문이었다. 앞글에서도 설명하였지만 팬터, 티거 같은 명품 전차를 생각하셨던 이들이라면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이야? 독일의 기갑 장비의 성능이 뒤졌다니?' 하면서 고개를 갸우뚱 할 것이다.



[ 당대 최강으로 평가받는 쾨니히스티거 하지만 전쟁 말기에 등장한 전차였다 ]


독일은 1935년 베르사유 조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재군비를 선언하였지만, 사실 오랜 기간 동안 군비 확충에 많은 제한이 있었던 관계로 최신 무기를 장비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물론 조약의 틈새를 노려 여러 방면으로 전력 증강을 꾀하여 왔지만 대규모의 기갑부대나 공군 부대를 창설하는데 필요한 무기를 대놓고 개발하거나 수량을 획기적으로 빨리 늘리지는 못하였다.



[ 독일은 재군비를 선언하였으나 단기간 내 무기의 개발과 습득이 쉽지 않았다 ]

 

때문에 1939년 제2차 대전 개시 시점에서 독일군이 보유한 주력 기갑 장비들은 오늘날의 눈으로 봐도 그렇고 당대 주변국의 기갑장비와 비교하였을 때도 열악한 성능을 가졌던 소형 전차들이었다. 독일이 제1차 대전 이후 처음으로 생산해낸 제1호, 제2호 전차가 바로 주인공인데, 사실 이들은 전차라고 칭하기에는 낯간지러울 정도로 성능이 낮았다. 하지만 그 정도도 감지덕지한 수준이었다.



[ 제1호 전차를 장비하고 있는 폴란드 전역 당시의 독일군 기갑부대 ]

 

감시의 눈빛이 살아있던 시기에 농업용 트랙터를 개발한다고 둘러대면서 비밀리에 만들었던 전차들이었으니 말 그대로 트랙터보다 조금 좋은 성능의 전투장비였을 뿐이었다. 그나마 이마저도 수량이 충분하지 못하여 차량에 캔버스로 전차 모양을 입혀서 기동 훈련을 하였다. 이처럼 베르사유 조약의 굴레는 상당히 깊어서 독일이 전격전을 달성할만한 전력을 전쟁 개시 직전까지 갖추었다고 보기 힘들었다.   



[ 1937년 뉘른베르크 전당대회에서 벌어진 독일군 기동시범 ]


1939년 폴란드 침공전 당시에 실전 투입된 제1호, 2호 전차들은 화력이나 장갑 능력이 형편없었고 당연히 개전 초기 진격작전에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비록 나름대로 많은 전과를 올리기는 하였지만 결국 이 당시 승리의 결정적인 주역은 공군(물론 공중포대 역할을 담당한 공군은 모든 전격작전의 필요조건이기는 하다)과 제대로 먹지도 자지도 못하고 진격을 하여온 보병부대들이었다.



[ 경험이 부족하여 기갑장비의 운용에 많은 애로를 겪었다 ]

 

독일이 제작한 선전 자료에는 전선을 돌파하며 보무도 당당히 앞서 전진하는 전차들과 차량화 된 기계화 부대들이 나오지만 전선에서의 현실은 전혀 그러하지 못하였다. 오랫동안 이론으로만 생각하던 전격전을 실현하기에는 돌파의 선봉이 되어야 할 기갑부대의 전차 성능과 수량이 너무 미흡하였고 이를 즉시 후속하여야 할 제대로 된 차량화 된 지원부대도 부족하였다.



[ 폴란드군에 의하여 격파된 독일 전차 ]

 

오죽하면 상황을 오판하여 단독으로 전선을 돌파하다 폴란드군에게 포위당해 위기에 빠졌던 전차부대를 헐레벌떡 뒤쫓아 온 보병부대가 구원하였다는 기록까지 있을 정도였다. 또한 이들을 후속하여 보급로를 개척한 이들은 차량화 된 최신식 지원부대들이 아니라 예전의 방식대로 열차와 말에 의존한 부대들이었다. 나름대로 준비를 하였지만 이론과 현실은 전혀 달랐다.



[ 사실 이런 모습이 전선의 일상이었다 ]

 

때문에 비록 폴란드에서 승리를 거머쥐었지만 서부전선에서의 전쟁을 앞두고 독일군 스스로 전격전을 반신반의 하였다는 점은 어쩌면 너무나 당연하였다. 왜냐하면 서부전선은 독일이 상대하기에 너무나 껄끄러운 프랑스와 영국이 방어하고 있었고, 이들이 보유한 전차가 독일군의 전차보다 객관적으로 성능이 좋았고 수량도 많았을 정도로 객관적으로 거의 모든 부분에서 열세였기 때문이었다.



 본 글은 "국방부 동고동락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67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