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사수 의지 우리가 이어 받겠습니다” 평택 해군 2함대 <연평해전> 시사회 현장

“NLL 사수 의지 우리가 이어 받겠습니다”

평택 해군 2함대 <연평해전> 시사회 현장





대한민국이 한일월드컵의 열기로 뜨겁던 지난 2002년 6월, 서해 연평도 북방한계선(NLL) 해상에서 북한 해군의 기습 공격으로 침몰한 우리 해군 참수리 357호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연평해전> 시사회가 열렸습니다. 우리 해군 6명의 꽃다운 목숨을 앗아간 제2연평해전 당시 상황을 실감 나게 표현한 이 영화는 참수리 357호의 소속 부대인 평택 해군 2함대 장병들에게 커다란 의미로 다가왔습니다. 모두를 눈물짓게 한 감동의 시사회 현장을 소개합니다.




영화 <연평해전> 시사회는 지난 6월 22일, 평택에 위치한 해군 2함대사령부 정신전력관 대강당에서 열렸습니다. 앉을 자리가 없는 장병들은 통로나 뒤에 서서 관람할 정도로 시사회장은 그야말로 입추의 여지가 없을 만큼 약 1,000여 명의 장병들로 가득찼습니다. 영화 팸플릿과 기념품인 손수건 배포가 끝나자, 곧 영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영화 초반부는 장병들의 근무지인 서해를 배경으로 이들의 일상을 잔잔하게 그려냅니다. 본인들의 근무지인 만큼 영화 속의 근무와 훈련 상황은 실제 장병들의 현실과 조금도 다르지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영화를 보는 내내 장병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영화에 몰입했습니다.





이윽고 우리 해군과 북한 해군의 교전이 시작되는 장면이 나오자, 장병들의 표정은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마치 현장에서 함께 전투를 치르는 듯 입을 꽉 다물며 불타는 듯한 눈으로 화면을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NLL을 지키며 임무를 수행하는 장병들에게 영화 <연평해전>은 선배들의 전투가 아닌 자신들의 모습으로 비쳤을 겁니다. 관람석 곳곳에서 아쉬운 탄식과 짧은 외침이 들려왔습니다.





치열했던 전투가 끝나고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선배 장병들의 장례식 장면이 나오자 장병들은 끝내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숙연한 가운데 곳곳에서 나직한 신음과 울음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말로만 듣던 전투 상황을 영화 속에서 실제 장면으로 확인한 후 처절했던 당시 전투에 대한 안타까움과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마음이 더욱 깊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장병들은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 가는 내내 자리를 떠나지 않고 박수를 쳤습니다. 그들의 박수에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자신들의 선배이자 제2연평해전 영웅들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의미가 가득 담겨 있었습니다.





영화를 감상한 후 장병들은 “자신이 큰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도 다른 장병들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선배들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며 “선배 전우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동료, 친구들은 물론 연평해전을 잘 알지 못하는 이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영화”라며 감동의 여운을 전했습니다.





참수리 357호 영웅들의 투혼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담은 영화 <연평해전>은 6월 24일부터 일반 극장에서 개봉됩니다. 이 영화를 통해 군 장병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연평해전이 지니는 의미를 되새기고, 오늘도 NLL은 물론 우리 영해와 조국 수호에 앞장서는 우리 국군 장병들의 노고를 되새기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5

  • 2015.06.24 17:42

    비밀댓글입니다

  • 공군 장기복무 군인 2015.06.27 11:23

    그 당시 난 장기복무 근무중이었던 부사관 이었습니다. 갑자기 들려온 북한(북괴)의 해군에 의한 도발로 우리들의 전우가 조국의 바다를 지키다 산화했다는 소식에 놀라움과 분노 그리고 후에 정부의 태도에 무너지는 참담함에 내가 왜? 난 누구이며 왜? 무엇때문에 내 청춘을 불사르며 조국을 위해 언제든 죽음을 무서워 하지 않고 적과 맞서리라고 다짐을 해왔는가? 알아달라고 때를 쓰는것도 아니지만 가치없는 죽음은 더욱 아니지 않은가. 그들의 부모와 형제들은 과연 내아들이 내남편이 조국을 위해 전사했으니 보상을 해달라고 했던가> 아니다. 그저 그들의 죽움이 욕되지 않고 후에 그들의 후손에게 자랑스런 아빠요 형님이기를 바랐으나 정부과 군은 그들에게 오히려 치욕을 안겨 주었다. 전세계 어느 나라가 대치중인 적에게 조국의 강산을 지키기위해 전사한 군인에게 이런 대우을 하는가? 장례도 해군장으로 치루고 군의 통수권자나 심지어 국방장관 조차도 참석치 않은 장례를 치뤘다. 이것이 그들이 목숨바쳐 지킨 조국의 현실이었다. 국민은 월드컵의 환호에 서해바다에서 흘린 우리들의 아들의 피를 외면했다. 난 지금도 늘 그때를 생각하면 가슴속의 울분이 치밀어 올라온다. 하물며 유가족은 어떨까?
    조국을 지키는 군인들에게 좌도 우도 없다 내 나라의 국민과 영토를 위협하는 상대에게는 물러섬 없이 망설임없이 맞서고 싸워서 지킬뿐이다. 그속에는 어떠한 이념도 없다. 오로지 싸워서 물리칠 뿐이다

    • 겸이 마미 2015.07.04 00:38

      너무나 자랑스러운 희생용사분들과 생존 장병분들께 머리숙여 감사드릴뿐입니다. 연평해전이 일어났던 그 해 그 시절을 저는 기억하고 있기에 이번 연평해전 영화를 네번이나 봤을정도로 안타까워서 울고 속상해서 울고 당시 무능하고 비열했던 정부가 미워서 원통해서 울었고 군복무중인 아들이 생각나서 만약에 내아들이 희생되어 저렇게 국가로부터 냉대받는다면 저는 저 유가족분들만큼 차분히 참아내지만은 못했을거같더군요! 정말 유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위로를 드리고 싶고 저분들의 입장을 대변해주고 싶을만큼 영화의 효과도 크게 다가오더군요! 개봉된던날 남편과 함께 가서 봤고 주말엔 중학생 아들과 또 봤고, 군복무중인 큰아들과 군인들이 생각나 또 봤고 어제는 부모님 모시고 가서 또 봤으니 네번을 봤는데도 지루하거나 식상감이 전혀 느껴지지않는 리얼 스토리 그 자체였네요~오늘은 유튜브에서 소말리아 인질구출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아덴만의 영웅들에 대한 영상을 보면서 정말 우리 대한민국의 군인들,자랑스럽고 멋지고 늠름하다는 생각들며 님들과 같은 군인들이 계시기에 지금의 이 나라의 평화와 안정이 있는것임을 분명히 느끼게 되더군요!
      포격속에서의 전우애가 실제는 더 했다는 생존병사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감동이더군요.
      속상한것은 이런 영화를 오히려 좌파들은 일베들의 작품이라는 둥, 그런 인간들은 왜 이 나라에서 쌀 축내면서 살고있는지 이해가 안되니 그런 인간들은 부카니스탄으로 몽땅 내몰아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안보에 이념적 논쟁을 벌이는 일부의 망령된 인간들이 있다는 사실이 희생하신 영웅들의 죽음을 헛되게 만드는거란 생각에 분노가 느껴지기도 합니다! 우리의 젊은 군장병들과 장교분들의 나라 지켜주심에 감사드리며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 겸이 마미 2015.07.04 00:39

    너무나 자랑스러운 희생용사분들과 생존 장병분들께 머리숙여 감사드릴뿐입니다. 연평해전이 일어났던 그 해 그 시절을 저는 기억하고 있기에 이번 연평해전 영화를 네번이나 봤을정도로 안타까워서 울고 속상해서 울고 당시 무능하고 비열했던 정부가 미워서 원통해서 울었고 군복무중인 아들이 생각나서 만약에 내아들이 희생되어 저렇게 국가로부터 냉대받는다면 저는 저 유가족분들만큼 차분히 참아내지만은 못했을거같더군요! 정말 유가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위로를 드리고 싶고 저분들의 입장을 대변해주고 싶을만큼 영화의 효과도 크게 다가오더군요! 개봉된던날 남편과 함께 가서 봤고 주말엔 중학생 아들과 또 봤고, 군복무중인 큰아들과 군인들이 생각나 또 봤고 어제는 부모님 모시고 가서 또 봤으니 네번을 봤는데도 지루하거나 식상감이 전혀 느껴지지않는 리얼 스토리 그 자체였네요~오늘은 유튜브에서 소말리아 인질구출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아덴만의 영웅들에 대한 영상을 보면서 정말 우리 대한민국의 군인들,자랑스럽고 멋지고 늠름하다는 생각들며 님들과 같은 군인들이 계시기에 지금의 이 나라의 평화와 안정이 있는것임을 분명히 느끼게 되더군요!
    포격속에서의 전우애가 실제는 더 했다는 생존병사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감동이더군요.
    속상한것은 이런 영화를 오히려 좌파들은 일베들의 작품이라는 둥, 그런 인간들은 왜 이 나라에서 쌀 축내면서 살고있는지 이해가 안되니 그런 인간들은 부카니스탄으로 몽땅 내몰아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안보에 이념적 논쟁을 벌이는 일부의 망령된 인간들이 있다는 사실이 희생하신 영웅들의 죽음을 헛되게 만드는거란 생각에 분노가 느껴지기도 합니다! 우리의 젊은 군장병들과 장교분들의 나라 지켜주심에 감사드리며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WWW.NAVER.COM 야 씨발 2015.12.03 18:32

    야 씨발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