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언브로큰의 포로 영웅과 극악 감시원 -1-



영화 언브로큰의 포로 영웅과 극악 감시원 -1-

 


안젤리나 졸리가 감독한 영화 ‘언브로큰’이 상영되었다. 이 영화에는 비행기의 추락과 장기간의 표류, 짐승보다 못한 포로의 운명을 극복해낸 불굴의 영웅과 그를 잔인하게 괴롭힌 악당이 나온다. 그리고 보는 시각에 따라 그 사연은 우리 민족이 걸어야 했었던 행적과 묘하게 연결되어 있다.



언브로큰의 감독 안제리나 졸리가 주인공 루이 잠페리니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 불굴의 영웅인 루이 잠페리니의 인생부터 소개하자. 잠페리니는 1917년 1월 26일 뉴욕에서 이태리에서 이민 온 앤서니 잠페리니와 루이스 실비아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그가 세 살 때 캘리포니아 토렌스로 이사와서 이곳에서 성장하였다.

 

동급생들이 영어를 잘못하는 그를 놀려대자 그는 아버지로 부터 권투를 배워서 이들을 평정해버렸다. 잠페리니가 재미를 가지고 싸움질에만 몰두하자 형인 피터는 그가 소속된 학교 육상 팀에 합류시키고 훈련을 시켰다. 피터는 1학년부터 달리기에 출중한 능력을 발휘해서 중거리 분야에서 여러번 입상하기도 했다. 

 

그의 실력은 일취월장하였다. 각종 육상대회에서 휩쓴 우승 기록 덕분에 남가주 대학으로부터 전액 장학금을 받게 하였다. 1936년 잠페리니는 베를린 올림픽에 도전하였다. 마라톤에서 우리나라의 손기정 선수가 우승했었던 올림픽 경기였다.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서 먼저 뉴욕에서 열리는 미국 예선부터 통과해야 했었다.

 

당시 미국의 올림픽 도전자들은 출전 경비를 자비로 부담하여야 했다. 철도 회사에서 일하던 아버지는 미국 횡단 열차표를 얻어주었다. 그의 고향인 토렌스 주민들은 모금 활동을 해서 그의 출전을 도왔다. 뉴욕에서 열린 예심에서 그는 불리한 여건을 물리치고 출전 선수로 선발되었다. 그의 나이 19살이었을 때였다.

 

베를린으로 간 잠페리니는 5,000미터 경주에 도전하였다. 그러나 세계의 실력자들이 참가한 5,000미터 경주에서 그는 8위의 성적밖에 거두지를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 부분에서 올린 놀라운 스퍼트는 히틀러의 관심을 끌어 후에 그와 대담할 기회를 가지게 된다.



언브로큰은 로우라 힐렌브란드 여사가 쓴 책을 토대로 구성되었다.


올림픽 후에 그는 남가주 대학에 입학하여서 육상생활을 이어갔다. 재학 중인 1938년 그는 전국 대학생 육상 대회 1마일 달리기 경주에서 4:08의 놀라운 기록을 세우고 우승하였다. 이 대학생 육상대회 기록은 15년간 깨지지 않았다.

 

그러나 전운이 깊어지는 1941년 잠페리니는 학업을 잠시 중단하고 군문에 들어갔다. 그는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기 전인 1941년 9월 미 육군 항공대에 간부 후보생으로 지원해서 훈련을 받고 소위로 임관하였다. 그가 최초로 받은 보직은 태평양 푸나푸티 비행장의 B-24 폭격기 ‘슈퍼맨’의 폭격수였다.

 

1943년 4월, 그의 폭격기는 일본이 점령하고 있는 나우루 섬 폭격 작전에 출격했다가 대파되었다. 겨우 살아 돌아왔으나 폭격기 ‘슈퍼맨’은 더 이상 비행이 불가능해서 고철로 처리해야 했다. 



나우루 섬을 폭격하는 B-24


전 승무원들은 모두 하와이로 돌아와서 재배치를 기다렸다. 잠페리니와 다른 몇 명의 전우들은 하와이에 기지를 둔 7공군 탐색구조 부대에 배치되었다. 

 

새로 주어진 B-24기는 ‘그린 호넷’이라는 기체명을 가진 것으로서 부대 조종사들 사이에 고장이 많기로 악명이 높았었다. 1943년 5월 27일, 탐색 출격 중에 기체에 기관 고장이 발생했다. ‘그린 호넷’은 고장을 극복하지 못하고 하와이 오하우 섬에서 남쪽 850마일 해상에 추락하였다. 



출격 직후 슈퍼 맨에 명중한 20mm 피탄 부분을 살펴보는 잠페리니


11명의 승무원 중에 8명이 사망하고 잠페리니를 비롯한 세 명만이 살아남았다. 구명 보트로 탈출한 세 사람은 잠페리니와 조종사 러셀 알렌 필립스, 프랜시스 맥나마라였었다. 

 

보트에 세 사람이 준비된 물이나 먹을거리는 거의 없었다. 세사람은 겨우 내리는 빗물이나 보트 옆에 모여든 작은 생선들을 잡아 연명했다. 세 명은 구명 보트 근처로 다가온 알바트로스 두 마리를 잡았다. 장거리를 날아다니는 대형 알바트로스 [신천옹]고기는 생명 연장에 큰 힘이 되었다 세 명은 알바트로스를 날로 먹어 치우고 일부를 낚시 미끼로 사용하였다.


상어들이 자주 나타나서 생존자들의 보트 주변을 배회하며 전복시키려고 시도를 하였다. 때로는 폭풍이 찾아와서 보트가 침몰하기 직전까지 가기도 하였다. 상공을 지나는 일본 폭격기들은 미군 표류자를 발견하고 저공 비행으로 기관총 사격을 해서 보트에 구멍을 냈지만 아무도 총탄에 맞지를 않았었다. [영화에서는 전투기가 기총소사를 한 것으로 되어있다.] 이런 표류 33일 만에 맥나마라는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표류는 2개월 째를 향하여 다가가고 있었다. 두 사람 다 구조의 가능성을 포기하려는 심정이었던 표류 47일째, 기적적으로 마셜 제도의 한 섬에 도착하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도착하자마자 해안을 감시하던 일본 해군 감시병들에게 붙잡혔다. 사지에서 살아나왔지만 두 사람은 이제부터 짐승 같은 취급을 받는 포로 생활을 전쟁이 끝나는 1945년까지 겪어야 했다. <계속>


 


본 글은 "국방부 동고동락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4

  • David 2015.04.24 18:51

    당시 실종 된 군용기를 찿으러 나갓다, 엔진 4 개 중 1 개가 꺼졋는데, 이 B-24 가 엔진 출력이 약 한데다, 조종사의 실수로 꺼진 엔진의 프로펠라를 feather( 꺼진 엔진의 프로펠라 공기저항( Drag)을 줄이기 위해 프롭 각도를 90 도로 하는것) 한다는게, 그만 돌아가는 딴, 멀쩡한 엔진을 꺼 버리는 바람에, 당시 수색을 위해 낯은 고도로 나는 상태에서 금새 바다에 추락 하므로 조종사가 자신의 실수를 고칠 시간이 업썻씀. Multi engine( 엔진이 2 개 이상인..) 항공기 조작시, single engine practice 라 하여 비행 시험 과목 에도 잇는건데, 조종사가 당황 하면 얼마든 살아 잇는 엔진을 죽은 걸로 알고 착각 하여 실수 할 수 가 잇고 훈련중 에도 가끔 사고가 남. 결국 조종사 실수 로 이 사건은 일어 낫던 건데, 조종사도 인간 인지라 실수 도 잇는거고... 어쩔 수 없썻던 상황이 아니엿나 생각이 되네요!!!

  • David 2015.04.24 23:18

    위에 쓴 글에 한가지 정정 합니다. 제가 수년전 이 책을 읽고 그저 기억에 의해 썻는데, 지금 다시 원작을 보니, 당시 상황이; 사고 해역에서 800 피드 고도로 수색중, 부 조종사가 조종사 에게 자리를 바꿀걸 요구 합니다. 통상 하는 절차인데, 부조종사 의 정 조종석( 왼쪽 자리) 에서의 감각을 엍기 위함 인데, 자리를 바꾸자 얼마 안되 4 기의 엔진 중 맨 왼쪽 1 번 엔진이 꺼지자, 자리를 바꿈으로 인해 감각이 좀 혼동된 부 조종사가 기관사( Flight enginner)를 소리쳐 부릅니다, 빨리 와서 꺼진 엔진의 프로펠러 Feather를 하라고, 달려온 기관사가, 그만 1 번 엔진이 아닌 2 번 엔진을 Feather 시킵니다, 실수 로.. 이렇케 되면 왼쪽 엔진은 다 꺼진거니, 추력은 오른쪽 엔진 들 에서 밖에 안 나오니까 뱅기가 급격히 왼쪽 으로 쏠리게 되죠( Yaw 라 함). 조종사가 회복을 할려 애 썻지만, 고도가 너무 낫앗고 , 조종사 역시 바뀌어진 자리로 인해 감각의 혼선이 어느정도 왓쓸거고, 너무 짧은 순간에 일어나는 상황 인지라 뭘 해 볼 수 가 업썻쓸 겁니다, 같은 조종사 입장 에서 그 상황을 추측 해 볼때... 그러니 뱅기는 순간적 으로 왼쪽으로 쏠리며 바다에 쳐 박힌 거엿고 구조신호를 보낼 틈도 업썻고, 같이 수색 나갓던 딴 뱅기 와는 이미 시야 에서 멀리 떨어져 각각 움직엿기에 보이지도 안 앗쓸거고..( 바다에서 육안 으로 뱅기 에서 물에 떠 잇는거 찿기 백사장 에 바늘 찿는 만큼 힘듭니다..) 원래 승무원은 10 명 인데, 이륙전 한 병사 하나가 달려와 Palmyra( 호롤룰누 남쪽 1,800km 의 섬, 사고기도 착륙 에정이 잇썻던..) 에 가야 하니 테워 달라 해서 총 11 명 탑승 햇는데, 이 병사가 참 운 이 업썻네요!

  • Waterfront 2015.05.04 11:47

    David님, 맛춤법에 신경을 좀 써주셨으면 합니다.
    나갓다 -> 나갔다
    꺼젓는데 -> 꺼졌는네
    낯은 -> 낮은
    업썻슴 -> 없었음
    잇는건데 -> 있는건데
    살아잇는 -> 살아있는
    잇고 -> 있고
    낫던 -> 났던
    잇는거고 -> 있는거고
    없썻던 -> 없었던
    아니엿나 -> 아니였나
    썻는데 -> 썼는데
    엍기 -> 얻기
    낫았고 -> 낮았고
    왓쓸거고 -> 왔을거고
    업썻쓸 -> 없었을
    거엿고 -> 거 였고
    업썻고 -> 없었고
    나갓던 -> 나갔던
    움직엿기에 -> 움직였기에
    안 앗쓸거고 -> 안았을거고
    잇는거 -> 있는 거
    잇썻던 -> 이었던
    햇는데 -> 했는데
    업썻네요 -> 없었네요

  • David 2015.06.29 01:16

    네! 뒤 늣게 댓글 봣습니다. 정정 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 요즘 유행이 발음 대로 쓰는거 같아 저도 그렇케 쓴거 같은데, 어찌 보면 발음 대로 쓰는게 편리성도 잇는거 같기도 하고,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에게도 더 싶지 안을까 하는 생각도 잇는데( 제 소견)....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