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 핵잠수함의 탄생 [ 1 ] 핵폭탄 투발 수단을 원하다




전략 핵잠수함의 탄생 [ 1 ] 핵폭탄 투발 수단을 원하다

 

 

2차 대전말기 미국은 핵폭탄을 발명하여 일본을 굴복시켰는데, 이것은 앞으로의 전쟁은 전선에서 수많은 사상을 감내하며 굳이 밀고 당길 필요 없이 적의 전략거점에다 이놈만 떨구기만 하여도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만들어 버렸다. 다만 당시에는 핵폭탄을 목표물까지 운반 할 이동수단이 공군의 대형폭격기외에는 마땅하지 않았다.

 



[ 2차 대전 직후에는 B-29같은 전략폭격기가 유일 핵 투발수단이었다 ]

 


이러한 세태 때문인지 한동안 미국은 '전략폭격기 무적론'이 전쟁사상을 지배하였는데 어느 정도였냐면 통상적으로 적진까지 다가가 작전을 펼쳐야 하는 항공모함의 무용론까지 대두되었을 정도였다. 그것은 지난 전쟁 당시에 인명 피해가 너무 혹독하였기에 불거져 나온 반대급부이기도 했다. 사실 시공을 초월하여 아군의 희생을 최소화하면서 승리를 얻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 지난 전쟁에서 입은 혹독한 피해는 새로운 전쟁 방법을 찬양하게 만들었다 ]

 


하지만 이런 주장은 그동안 미국이 전쟁에 관여하면, 혹은 그 반대로 미국이 침략을 받았을 경우 제일 먼저 앞으로 달려 나가 적과 싸우던 해군에게는 일종의 경고 메시지였다. 너무 앞서나간 우려였지만 존립에 대해 심각하게 위기를 느낀 미 해군은 공군의 전략폭격기처럼 핵폭탄을 이동 시킬 수 있는 전략적 플랫폼을 구상하였는데 이때 잠수함이 적당한 대상으로 떠올랐다.

 



[ 경쟁에서 위기를 느낀 해군은 잠수함을 핵무기 플랫폼으로 선정하였다 ]

 

미 해군은 고전적인 의미에서 잠수함들의 임무라 할 수 있는 기습을 통한 해상차단 임무를 탈피하여 좀 더 거대한 전략적 작전임무에 잠수함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였다. 잠수함은 그 은밀성으로 인하여 적국의 해안까지 침투하기가 다른 병기에 비해 유리하였고 따라서 이를 이용만 잘하면 적들에게 한방을 먹일 만한 적당한 운반플랫폼으로 생각하였던 것이다.

 



[ 오늘날도 은밀히 침투하는 능력에서 잠수함을 능가하는 무기는 없다 ]

 


그런데 문제는 이동 수단으로써의 잠수함은 괜찮은데 목표근처까지 은밀하게 다가간다 하더라도 막상 핵폭탄을 적진 깊숙이 있는 전략목표지점까지 날릴만한 투발 수단이 적당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어뢰에 핵폭탄을 장착하여 지상으로 발사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해안근처에서 부상하여 당시 잠수함에 많이 부착되어 있던 작은 함포로 핵폭탄을 발사한다는 것도 불가능하였다.

 



[ 핵의 위험을 제대로 모르던 핵 만능시대에 등장한 전술핵폭탄 발사기인데

그렇다고 잠수함에 이런 형태의 핵 투발수단을 장착하기는 곤란하였다 ]

 


바로 그때 미 해군은 독일이 전쟁말기 사용하여 영국을 공포에 떨게 하였던 V-1을 떠올렸다. 독일이 전쟁 중 제식화하였거나 아니면 개발 중이었던 여러 무기들은 이후 미국이나 소련으로 넘어가 전후 무기체계 발전에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었는데, 이러한 무기들 중 하나였던 V-1 탄두에 핵폭탄을 장착하여 잠수함에 탑재한다면 금상첨화 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였던 것이었다.

 



[ 전후 노획하여 공중발사 가능성을 시험하는 V-1 ]

 


2차 대전 당시 V-1은 미사일이 아닌 무인비행기 형태에 가까웠지만 비행 유도장치의 개선만 있다면 충분히 목표물까지 타격을 가할 만한 순항미사일의 가능성이 엿보였던 선도적인 비행체였다. 더구나 제트추진방식은 폭발력이 강한 고압의 액체연료를 사용하던 V-2와 달리 석유를 사용하여 연료충전에 제약을 덜 받아 좁은 잠수함에서도 사용하기에 편리하다고 판단하였다.

 




[ 로켓 연료주입은 상당히 위험한 작업이다 ]

 

북한 미사일 위기 때도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음을 판단하는 증거 중 하나가 연료주입과정이다. V-2도 그랬지만 고체연료대신 폭발력이 강한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연료의 주입과정이 위험하고 까다로울뿐더러 연료자체가 부식성이 강하여 발사체에 충전을 하면 오랫동안 보관할 수 없다. 때문에 잠수함에 탑재한 미사일로 V-1을 먼저 떠올린 것은 당연한 결과 일 수도 있었다. ( 계속 )




 본 글은 "국방부 동고동락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