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공비 정순덕의 살인행각 -1-

 

 

 

 

 

 

 

2004년에 사망한 지리산 최후의 여자 공비 정순덕을 아시는 분들도 있을 것이나 모르시는 분이 더 많을 듯하다한국 전쟁 동안 전선 후방 남쪽 지리산 지역에 둥지를 틀고 치안과 경제를 위협하던 일 만여 명의 공비들을 군과 경찰이 끈질기게 토벌하였다. 휴전 후 1956년경에는 총 두목 이현상을 비롯해 주력은 거의 소멸된채로 단 50여 명 만이 지리산 언저리 산간 지역에 붙어서 도둑질로 명맥을 이어갔다. 경찰은 이들을 망실공비[亡失共匪]라는 무리로 분류했다.

 

체포 직후의 정순덕- 아직 살기가 등등하다.

 

경찰들은 지리산 주변의 공비들이 소멸되고 지리산 출입금지가 해제 된 1960년대에 들어서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아직도 댓 명의 공비들이 도둑질과 살인질을 해대어 주민들을 불안하게 했기 때문이다. 50년대 후반부터 국내 언론은 지리산에서 방황하는 망실공비중의 한 명이 정순덕이라는 여성이라는 사실을 보도하기 시작했다.

 

지금 상식으로는 상상이 안 되지만 남한을 좀쓸던 공비들중에 여성 공비들이 정말 많았었다. 한 공비 부대에서는 풍기문란 방지를 위해서 여성들만 모아 일개 소대의 여성부대를 편성하기도 했다. 이 소대원들은 특히 목포의 M여고 출신들이 많아 M여고 부대라고 불렸었다.

 

-------------------------------------------

여자 공비들이 넘쳐나게 많으니 공비 두목들은 용모가 반반한 여자를 데리고 살았다이현상, 남도부, 이영회, 방준표 등 두목급 공비 지도자들 모두가 소위 말하는 산중처[山中妻]가 있었고 일부는 아기까지 낳았다.

-------------------------------------------

 

경찰은 정순덕이 속한 공비조는 3인조로, 두목급되는 자는 북에서 내려온 이응조라는 40대 남자였고 다른 남자 대원인 산청군 삼장면 홍계리 출신의 이홍희가 있었고 그리고 이들 사이에 정순덕이 끼어있다고 파악하고 있었다정순덕은 산청군 삼장면의 내원리의 빈한한 농가 태생으로 4남매 중 두 번째였다.(1933년 생) 

 

그녀는 아주 이른 18세이었던 19501월에 성석조라는 옆 동네 청년과 결혼했다정순덕 집안에서는 병약하여 소박맞고 돌아온 언니 때문에 힘들어진 집안 식량 사정에 입 하나라도 덜어 해결하자는, 정말 불쌍한 이유로 보낸 시집이었고 성석조 집안에서는 어머니가 죽어 살림살이를 해줄 여자가 필요하여 맞은 며느리였다니 참 힘든 시절의 결혼이었다고 하겠다.

 

두 사람은 금슬이 좋았다. 그러나 행복한 결혼 생활은 얼마가지 않았다. 북한군이 진주하자 성석조는 적색 분자가 되어 활동하다가 북한이 패주하자 산으로 달아나서 공비 부대의 자동소총 사수가 되었다. 성석조는 좀 얼띤 성격으로 뭘 잘 모르면서도 주변에 휩쓸려 돌아다니다가 얼떨결에 공비가 되었다는 말도 있다.

 

사실 정순덕은 이데올로기와는 거리가 먼 환경이었다. 그녀는 경찰의 닥달에 시달리다가 단지 남편을 찾기 위해 입산했다. 그러나 두 부부는 별로 길게 같이 살지 못하였고 19521월 성석조는 토벌군에게 사살되어 정순덕의 곁을 영원히 떠났다.

 

정순덕의 언니 정순점과 여동생 정판남- 정순덕이 항상 지니고 다녔다고 한다.

 

오갈데 없는 젊은 과부 정순덕만 살아남아 충실한 빨치산으로 변모해갔다. 시골 농부의 억척스런 아낙으로 가정을 이끌어가며 아들 딸 잘낳고 평범한 노년을 맞았을 정순덕을 한국민이 겪은 이데올로기 갈등으로 13년의 공비 생활과 216개월의 교도소 생활을 하게하는 비운의 여인으로 만들었다.

  

산청 경찰서의 끈질긴 수색과 매복에 걸린 정순덕과 이홍희는 입산 13년만인 19631118일 새벽에 산청군 삼장면 내원리의 한 농가에서 산청 경찰서 김영국 경사와 박기덕 순경이 쏜 총탄 세례에 이홍희가 사살되고 정순덕은 오른쪽 다리에 두 발의 실탄을 맞고 체포되었다. (두목 이응조는 미리 죽었음 -후에 설명-) 실탄이 허벅지에서 골반 뼈로 관통해 절단 수술을 받은 그녀는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고달픈 여생을 살아야 했다.

 

정순덕은 법정에서 사형을 구형받았지만 선고에서 종신형이 확정되어 오랜 복역을 하다가 1985년 석방되었다그녀는 1964년에 이미 전향서에 서명을 했었기 때문에 그 점이 참작되었을 것이다. 정순덕은 여자 빨치산 출신이라는 희귀성이 있었는데다가 그의 자전적 책이 출판되어 많이 알려졌다

 

석방 뒤에 정충제라는 분이 그녀를 집에 모시고 살면서 자료를 수집하고 관계되는 주변 사람들을 광범하게 정밀 취재해서 쓴 실록 정순덕이라는 책이 1989년에 출판되었다당시는 진보주의자들이 크게 목소리를 내기 시작할 때였다. 금기시되었던 과거 좌익들의 활동이 관심을 끌어 남부군이라는 책을 비롯해 여러 빨치산 관계 서적들이 출판되었었다.

 

정순덕은 그 뒤에 계속 외롭게 외다리로 여기저기 전전하며 살았고 진보 편향의 인간들이 자주 접촉하자 세간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며 관심과 동정을 받는 대상이 되었다

 

정순덕과 이홍희가 체포 될 때 소지했던 칼빈총

 

그러던 그녀가 비교적 크게 언론에 오른 것은 김대중 정부에서 비전향 장기수들을 대거 북으로 보낼 때였다그녀는 북송 되기를 희망했었다. 고달픈 생활은 버티기가 힘들어서 북행을 희망한 것이지만 이번에는 보수 진영에서 비아냥거리는 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잠잠했던 그녀는 언론에 반짝 점멸했다. 하지만 당국은 이미 전향서를 제출했다는 이유로 그녀의 북행 신청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리고 언론이 잠잠해지나 했더니 2004년 그녀가 고통 많은 세월을 하직하고 저 세상으로 갔다는 소식이 다시 들려왔다.

 

 

 본 글은 "국방부 N.A.R.A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