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설마리 그로스터 부대 전적지 새단장 행사

 

 

 

 

424일 파주 설마리에서 영국 그로스터 연대 전적지 추모공원 건립 행사가 있었다이 공원은 1951422일 춘계대공세를 가한 중공군을 파주 적성 설마리에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희생당한 영국 그로스터 연대의 전몰 장병들을 추모하는 행사다. 이번에 추모 공원을 새로 조성한후 기념식과 함께 기념하는 행사다.

 

 

 

 

행사 한 시간 전. 

25사단과 행사 주관처인 파주시의 인사들이 많이 나와있었다. 자원 봉사자들이 점차 눈에 띄기 시작한다.

 

 

   

25사단 군악대

 

 

 

   

 

군악대 대장은 여성 장교 -음대에서 호른을 전공했다고 한다.

 

 

 

   

영국 대사관 무관부 이안 스미스 원사 - 참전 용사들을 안내하고 정렬하여 지휘하는 역할을 한다. 3년 전에도 만났었는데 한국에서 장기 근무중인듯정중하면서도 엄격한 영국 군인의 모습을 보여준다.

 

 

 

 

서울 외국인 학교의 영국 학생들과 선생님들- 호국 선열의 행사에 참석 ,

 

 

 

 

알고 보니 교장 선생님과 학생 대표들도 참석했다.

 

 

 

 

영국과 캐나다의 참전용사들 도착

 

 

 

 

참전 용사들이 스미스 원사의 지휘로 정렬하고 있다. 정렬후 스미스 원사의 지휘로 씩씩하게 입장. 그 절도있는 동작을 보면 90 가까운 나이들을 믿을 수가 없다.

 

 

 

 

이 엄숙한 복장을 하신 분이 종교 성직자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그로스터 시의 시장님이시라고 한다, 등을 보이고 있는 분이 김문수 지사

 

 

 

 

앤드류 새먼 기자가 참전 용사들을 인터뷰하고 있다.

 

 

  

 

파주시 국군 참전 용사들도 참석

 

 

  

 

행사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추도와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묵념

 

 

 

 

김문수 지사와 영국 대사, 아일랜드 대사

   

 

 

부조에 기록된 전사자 명단들

 

  

   

 

25사단은 군의관과 간호 장교 그리고 의정 부사관들을 파견된 응급 의무실을 설치해놓고 있었다. 의관은 전문의 자격증을 받은 전문의였고 간호 장교도 간호 사관학교를 졸업한 인재들이었다.

 

 

 

 

이번에도 참전용사들은 구로구에 있는 예림 디자인 고등학교에 장학금을 전달 했다.

    

 

  

 

행사가 다 끝나고 참석자들이 모두 떠난 뒤의 공원 모습.

 

 

   

추모 공원 중앙의 추모석 - 그로스터 대대의 베레모를 형상화 베레모 뒷편에도 모표가 있다.

 

   


   

 

각계각층에서 헌화한 꽃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조화도 있다.

 

   

 

 

   

행사객들이 다 떠난 뒤 한 노병이 잭이라는 자기 전우를 기리며 남긴 나무 십자가가 하나 남아있다. 십자가에 써있는 글 "그리운 잭----"

 

 

Trackbacks 0 / Comments 2

  • 2015.08.08 03:2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nd9090.tistory.com 동고동락 2015.07.28 09:30 신고

      안녕하세요. 동고동락 지기입니다. 말씀해주신 사안은 울프독 작가님께 잘 전달해드리겠습니다. 관심과 응원에 감사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