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전투함 개발사 -3- "변경된 계획"

 

 

 

 

 

그것은 한국형 호위함인 울산함과 별도로 선체와 무장이 조금 작은 한국형 초계함의 개발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이렇게 되면 한정된 예산으로 일단 필요한 수량의 함정을 확보할 수 있었다. 동시에 많은 전투함을 건조하게 되면 건함과 관련한 노하우를 빨리 습득할 수 있는 이점이 있었다. 전투함 제작 경력이 전무하다시피 하였던 당시의 입장을 생각하면 훌륭한 정책이었다.

 

울산 급 호위함인 경북함, 이 보다 작은 전투함을 개발하기로 정책을 변경하였다.

 

이에 따라 초도함인 울산함 건조에서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조금 축소된 형태의 한국형 초계함의 제작에 들어가 1982년 동해함(PCC-751)이 취역하게 되었다. 동해 급(Donghae Class)으로 명명 된 한국형 초계함은 순수한 연안 방위용이었기에 대함미사일 없이 3인치 함포 및 기관포를 위주로 화력을 장비하고 어뢰, 폭뢰를 장착하여 대잠 능력을 갖추었다. 일단 이 정도면 북한 해군의 수상함들과 충분히 맞상대 할 수 있었다.

 

동해 급 초계함인 PCC-752 수원함

 

동해 급 초계함은 1983년 본격 생산에 들어가 총 4척이 취역하였고 제작 과정에 습득한 기술을 바탕으로 198412월에 개량 형 초계함이 취역하였는데, 그것이 이후 포항 급(Pohang Class) 초계함의 선도함이 되는 PCC-756 포항함이다. 이후 포항 급 초계함은 19937PCC-758 공주함까지 총 24척이 제작되었다. 동해 급을 포함하여 도합 28척이 제작 된 한국형 초계함의 개발은 결론적으로 상당히 타당한 전투함 확보 전략이었다.

 

포항 급 초도함인 PCC-756 포항함

 

우선 수적으로 연안을 방위 할 수 있는 최소한 수준의 함이 확보됨으로써 북한 해군에 대한 효과적인 견제가 가능하게 되었다. 이전에 한국 해군의 주력이던 기어링 급 구축함은 일단 노후화 되고 수량도 충분하지 않아 북한 해군에 대한 수적인 견제가 사실 상 불가능하였다. 거기에 더해서 건조 과정중 하나하나 얻게 된 전투함 제작 노하우는 더 할 수 없는 자산이 되었다.

 

연안방위용 초계함들이 대거 취역하게 됨으로써 기어링 급 구축함들이 겨우 퇴역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기술은 19811번 함 취역 후, 일단 주춤하였던 울산 급 호위함의 추가 건조가 결정되면서 1985년부터 건조가 재개된 후속함들이 제작에 적용되었다. 마침내 19936FF-961 청주함까지 총 9척의 한국형 호위함이 취득 완료되어 28척의 동해-포항 급 초계함과 더불어 연안 방위의 중추로 그 임무를 다하게 되었다. 작고 미흡하지만 의미 있는 출발이었고 이때 더 할 수 없이 값진 경험을 얻었다.

 

초계함 취득 사업이후 울산 급 호위함이 추가 건조되었다.

 

단기간 내 이뤄진 이들 호위함과 초계함들의 등장으로 노후된 구형 전투함들의 임무를 즉시 대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때까지는 간신히 자국산 무기 체계로 겨우 연안 방어 태세를 구축한 시점이었을 뿐이었고 북한 이외 우리 주변에 있는 일본의 해상 자위대, 중국 해군, 러시아 극동함대에 비한다면 터무니없이 미미한 전력이었다. 처음부터 배부를 수는 없지만 너무나 초라한 현실이었다.

 

80년대 일본의 주력 중 하나인 하루나 급 구축함

 

지금은 보기 힘든 과거의 이야기지만 오래전에 있었던 태평양 연안국 해군의 합동 훈련인 림팩(RIMPAC)에 참가한 우리 해군이 보무도 당당히 몰고 간 함정이 바로 울산 급 호위함과 포항 급 초계함이었다. 타 해군의 전투함들과 비교하기도 민망한, 마치 망망대해에 가랑잎 같은 작은 전투함을 타고 간 우리 해군의 장병들은 좋게 말하자면 외국 해군 승무원들에게 경이의 대상(?)이 될 정도였다.

 

초기 림팩 당시 한국 해군의 전투함이 가장 작았다. (앞에서 2번 째) 한마디로 아직까지 대양 작전에 투입 할 함정이 우리에게 없었다.

 

하지만 이와 같이 어려운 여건에서도 자체적으로 전투함을 제작하여 외국 해군의 동정을 무릅쓰고 각종 훈련에 참여하였던 한국형 호위함과 초계함들은 우리가 최초 염원하였던 한국형 구축함 개발의 중요한 원천 기술을 확보 할 수 있게 하여 주었다. 뿐만 아니라 대양 해군의 운용과 관련한 기초적인 소프트웨어를 사전에 습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그러면서 한국 해군은 다음을 준비하고 있었다. (계속)

 

 

 본 글은 "국방부 N.A.R.A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