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사라진 노병

 

 

 

 

 

 

 

전 세계에 많은 팬을 거느린 전투기가 있었고 지금도 많은 이들이 이 전투기를 좋아한다.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영화의 소품으로 등장하였기 때문 일수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그 날렵한 자태와 놀라운 기동력 때문에 이놈을 좋아하는 이들이 많았다. 바로 함재기의 명가이며 고양이 씨리즈 유명한 그루먼(Grumman)가 만든 희대의 걸작 F-14 톰캣(Tomcat)이다.

 

 

전 세계에 많은 팬들을 가진 희대의 걸작 F-14

 

 

 

F-14는 미 해군의 항공모함 탑재용 공중우세 전투기(Air Superiority Combat Fighter)인데, 제공전투기로는 보기 드물게 조종과 전투 승무원이 구분 된 2인승이며 가변익을 채택하여 대형기임에도 불구하고 고속과 저속에서의 기동력이 모두 탁월하다. 역설적이지만 날렵함과 고성능을 추구하다보니 덩치가 커지게 되었다. 사실 최근의 전투기들도 생각보다 크기가 큰 편이다.


가변익이어서 고속, 저속, 고고도, 저고도를 가리지 않고 기동력이 탁월하다.



초기에는 미국이 외국에 함부로 판매하지 않았을 만큼 최신의 무기였다. 하지만 정비소요를 비롯한 많은 변수로 인하여 같은 시기에 미 공군이 제공전투기로 채택한 F-15와 비교하여 본다면 대외판매 등에서 불리하였다. F-15가 다양하게 변화를 거듭하면서 생명을 연장한데 반하여 사실 이런 점이 비슷한 시기에 제식화 된 F-14의 수명을 단축하는 족쇄가 되기도 하였다.

 

 


F-15가 진화를 거듭하며 장수한데 비하여 F-14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흔히 슈퍼캐리어(Super Carrier)라 통칭되는 미국의 초대형 항공모함에서나 운용이 가능 할 정도로 대형의 함재기라서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 함재기로 운용할 수 없었다. 다른 나라에서 공군기를 채택하려 한다면 상대적으로 많이 판매되고 정비도 수월한 F-15가 경쟁력이 있었다. 유일하게 팔레비 정권 당시의 이란이 공군용으로 운용하기는 하였으나 사실 이는 특이한 경우다.

 

 

유일무이하게 미국 외에 이란이 F-14를 운용하였으나 공군용이었다.

 


 

이런 거대한 F-14가 함재기로 채택 된 것은 역설적으로 항공모함의 존재와 관련이 많다. 2차대전 이후 미국이 그 어느 나라의 도전도 용납하지 않는 무기체계 분야가 항공모함인데, 항공모함은 무서운 공격력을 자랑하지만 상대적으로 방어체계가 취약하였다. 특히 적기의 내습은 항공모함에게 있어 쥐약과 같은 존재였다. 거대한 선체를 오로지 항공기 운용에만 사용하도록 최적화되었기 때문이다.

 

 

 

강력한 항공모함도 적기의 내습에는 연약한 존재일 뿐이다.

 

 

 

그렇다면 아군의 항공모함을 보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최대한 원거리에서부터 적기를 요격하는 것인데, 그러기 위해서는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며 원거리에서도 외부의 도움 없이 단독적으로 적기를 탐색하여 추적 할 수 있고 공대공 전투 시 적기를 압도 할 만큼 월등한 기동력과 전투력을 갖춰야 할 필요가 있었다. , 가장 강력한 화력을 가지고 가장 멀리서 싸우는 전투기가 필요한 것이었다.

 

 


 

항공모함을 보호하려면 원거리에서 적기를 요격할 수 있는 강력한 전투기가 필요했다.


 


 

이런 여러 조건을 충족하려면 어쩔 수 없이 비행기가 대형화 될 수밖에 없었고 그래서 F-14는 초대형 항공모함에서 운용 할 수 있는 맥시멈사이즈로 제작되었다. 이렇게 대형화 된 플랫폼을 밑천으로 사거리가 가장 길다고 평가되는 AIM-54 피닉스 공대공 미사일을 유일무이하게 운용 할 수 있었으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고성능레이더도 장착하였는데 경우에 따라 조기경보기 역할도 담당할 수 있었다.

 

 

 

초장거리 피닉스 AAM은 F-14만이 운용하였다.

 

 

 

라이벌이었던 F-15에 비해 상대적으로 실전 사례가 적기는 하지만 이란-이라크 전쟁 당시 압도적인 교전 전투력이 입증되었다. 전쟁 초기 수세에 몰렸던 이란을 구한 것은 역설적으로 혁명 세력에 의해 왕정 세력으로 낙인찍혀 구금되어 있던 F-14 조종사들이었다. 비록 미 해군이 아닌 이란 공군이 이룬 업적이지만 덕분에 F-14는 함재기로써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제공 전투기 중에서 최고라고 자타에 의해 공인되었다.

 

 


졸리로저스 마킹을 한 F-14(上)와 이를 대체 한 F/A-18F(下) F-14는 그 어느 누구도 흉내 내지 못할 카리스마가 있다.




그런데 이렇게 뛰어난 제공전투기가 지난 2006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냉전이 종식되면서 유지에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단점이 더 이상 성능이 좋다는 이유만으로 계속 운용할 수 없도록 만든 것이다. 게다가 적성국 이란에 부품이 공급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파괴되어 그 흔적도 보기 어렵게 되었다. 후속기에게서 느낄 수 없는 한시대의 카리스마가 F-14에게 있기에 이러한 급격한 퇴장은 많은 이들을 아쉽게 만들었다.

 

 

 본 글은 "국방부 N.A.R.A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