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천하무적이었나? -1- "과연 그랬을까?"

 

 

 

 

 

 

 

 

6.25전쟁 발발과 관련한 자료나 기록 혹은 하다못해 극영화를 보면 개전 초기의 장면을 묘사할 때 반드시 나오는 내용이 있다. 바로 북한군의 전차다. 그 때문인지 전쟁을 겪지 않은 세대들도 전차를 앞세운 북한군의 공격에 서울을 불과 3일 만에 속수무책으로 내주고 낙동강까지 일방적으로 패퇴하였다고 잘 알고 있을 정도다.

 

 

 

 

서울 시청에서 남대문 방향으로 주행 중인 북한군 T-34

 

 

전쟁 직전의 남북한 전력 비교 시에도 가장 먼저 눈에 띠는 부분도 전차다. 당시 국군은 단 한 대의 전차도 없었고 대부분의 장병들도 전차를 본 적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특별한 대()전차 저지수단도 갖추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반하여 자료마다 차이가 일부 나지만 군사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군은 소련제 T-34전차를 242대나 보유하고 있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전쟁 초기 북한군이 공격 선봉에 내세운 전차는 별다른 방어수단이 없었던 국군에게 극도의 공포심을 안겨 주었고 반대로 북한군에게는 초기의 진격을 주도하는 주력 병기가 되었다. 이로 인해 국군은 전쟁 초기뿐만 아니라 휴전 후 상당기간까지 북한의 기갑 세력에 대해서 상당한 트라우마를 겪었다.

 

 

 

전쟁이후에도 오래 동안 북한의 기갑전력은 우리에게 콤플렉스였다.

 

 

개전초 전차를 가지고 돌진하는 부대와 변변한 대전차 무기도 보유하지 못한 부대와의 대결은 너무 결과가 뻔하다. 이런 스토리대로 6.25전쟁 초기, 국군은 일방적으로 밀렸고 노래 가사처럼 맨주먹 붉은 피로 원수를 막아낼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진지를 유린하고 달려오는 북한군의 전차를 향해 수많은 선배들이 불나방같이 육탄 돌격하였다고 알고 있다.

 

 

 

 

2010년 방영한 드라마에서 묘사한 대 전차 육탄 공격 장면

 

 

 

그런데 과연 그랬을까? 북한군이 운용하였던 전차는 과연 대나무를 한 번에 가르던 날카로운 보검이었을까? 그리고 1970년대 반공영화에서 보았던 것처럼 우리 선배들은 몸에다 다이너마이트를 치렁치렁 감고 전차 정면으로 용감하게 뛰어들기만 하였을까? 이제부터 우리가 상식처럼 알고 있던 이런 사실이 과연 그러하였는지 리뷰 해 보고자 한다.

 

 

 

전쟁 당시 북한군 전차와 관련하여 우리가 잘 못 이해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

 

 

 

전쟁 개전 초기의 패배를 단지 북한군 전차 때문이었다고 생각하지만 19506월 기준으로 기갑 전력 외에도 국군은 북한군에 비해 모든 전력에서 열세였다. 우선 병력만 해도 2 : 1 수준이었고, 훈련 수준만 따져도 북한군 대부분은 사단 급 훈련까지 마쳤던 데 반하여 국군은 제대로 완편 된 부대도 많지 않아 대대 급 훈련 정도만 하였던 상황이었다.

 

 

 

이미 전쟁이전 남북 간의 전력 격차는 컸다.

 

거기에다가 포병 전력이나 항공 전력 또한 북한군에 비해 명함을 내밀기 힘든 수준이었다. 국군의 최대 중화기였던 M3 곡사포만 해도 겨우 91문이었던데 반하여, 북한군은 사단별로 포병연대를 완편하였을 만큼 질과 양에서 국군을 압도하였고 우리는 한 기도 없는 전투기를 북한군은 200여 기나 보유하였다.

 

 

1949년 평양에서 열린 해방 4주년 기념식 당시 도열한 북한군의 모습

 

 

통상적으로 공자가 방자에 비해 3 : 1 정도 전력 차가 있을 때 공격을 개시한다고 하는데, 계량화한 전쟁 직전의 전력 격차로 볼 때 약 5 : 1 정도로 북한군이 압도적으로 유리하였다. 다시 말해 북한군이 설령 전차 부대가 없었어도 도발을 충분히 감행할 만큼 남북 간의 전력 차가 크게 벌어져 있던 상황이었다. (계속)

 

 

 본 글은 "국방부 동고동락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