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을 거부한 폭격기 -1- "시대를 잘못 타고 난 B-36"

 



 

 

 

최초로 대략 간 횡단 폭격이 가능했던 B-36 피스메이커(Peacemaker)는 획기적인 구조와 성능에도 불구하고 조기 퇴역한 비운의 폭격기였다. 전투기와 달리 폭격기는 급격한 기동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관리만 잘하면 장기간 사용하는데 커다란 무리는 없고 더구나 고가에다 제작에도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B-36은 일선에서 활약한지 불과 10여년 만에 그 생을 마감하였다.

 

 

 


 단명하였던 B-36 피스메이커

 

 

물론 B-17이나 B-29와 비교하여 그 정도면 오래 사용한 것이 아니겠냐고 반문할지 모르겠으나, 전쟁에서 맹활약한 이들 선배 기종들과는 달리 B-36은 실전 참가 경험이 전무하기 때문에 기체의 피로도도 그리 크지 않았다. 특히 B-36을 대체하며 미국의 주력 전략폭격기가 된 B-52 스트라토포트리스(Strato Fortress)50여년 이상을 현역에서 활약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그 생애가 무지 짧았다.

 

 

탄생한지 50년이 넘게 현역에서 활동 중인 B-52

 탄생한지 50년이 넘게 현역에서 활동 중인 B-52

 

이와 같이 비운의 생애를 갖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속도 때문이었는데, 후기형은 4개의 J47 터보제트 엔진을 추가로 장착하였지만 원론적으로 B-36은 프로펠러 폭격기였다. 강력한 6개의 P&W B4360 엔진으로 추력을 얻었지만 속도에서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 더구나 1950년대에 들어서면서 민간용 여객기마저 서서히 제트기시대로 접어들고 있었는데 B-36은 탄생시점에 이미 심장을 잘 못타고 났던 것이었다.

 

 

 

제트 엔진을 추가 장착하여 개조한 후기 형 B-36

 제트 엔진을 추가 장착하여 개조한 후기 형 B-36

 

 

물론 속도도 중요하지만 현대의 폭격기들은 단지 속도만 가지고 능력을 따질 수는 없다. 특히 현재도 일선에서 사용 중인 러시아의 Tu-95 베어(Bear)를 생각한다면 B-36이 단지 프로펠러 기종이라 그토록 쉽게 일선에서 물러나게 할 필요까지는 없었을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당시에는 제2차 대전 당시의 속도 지상주의가 계속 팽배하던 시절이어서 그런 급속한 퇴출이 가능한 일이었는지도 모른다.

 

 

 

프로펠러 폭격기지만 1950년대 탄생한 Tu-95는 아직도 현역이다

 프로펠러 폭격기지만 1950년대 탄생한 Tu-95는 아직도 현역이다

   

하지만 그 보다 사상 최대의 전쟁이 종식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새로운 무기를 계속하여 만들어내고 제식화할 수 있었던 분위기가 되어 있어서 이런 낭비가 가능한 일이었다. 2차 대전 종식 후 곧바로 찾아온 냉전은 좀 더 강력하고 뛰어난 무기를 미국이나 소련이 갖추도록 계속하여 동기를 부여하여 왔고 또 사회적으로 용납되는 분위기를 조성하였다. 이데올로기가 모든 것을 용인하도록 만들었다.

 

 

 

1950년대 제트기의 백가쟁명 시기를 상징하는 센추리 시리즈

 1950년대 제트기의 백가쟁명 시기를 상징하는 센추리 시리즈

 

아마 오늘날 같으면 여러 곳에서 극심한 반대를 불러왔을지 모를 일이지만 그 당시에는 그것이 가능했다. 한마디로 군부의 입장에서는 원하는 것은 다 해보고 가지고 싶은 것은 모두 소유할 수 있었던 복에 겨웠던 시기였다. 이런 환경을 발판삼아 사상 최대의 폭격기였던 B-36을 젊은 나이에 쫓아내고 더욱 팔팔한 최신식 B-52가 그 자리를 대신하였다. 한마디로 냉전시대의 패러다임이었다.

 

 

 

속도를 제외한다면 B-36과 B-52의 능력은 그다지 차이가 없다

 속도를 제외한다면 B-36과 B-52의 능력은 그다지 차이가 없다

 

 

무기는 시간이 지나면 언젠가는 수명이 다해 용도 폐기되어야 할 운명이지만 정치 외교적인 환경 때문에 B-36은 충분히 쓸 만한데도 불구하고 더 좋은 B-52가 있자 즉시 생을 마감하였다. 이는 반대로 생각하여 만일 B-52도 더 좋은 후계자가 등장하면 언제든지 사라질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적어도 1950년대 시대상으로 바라본다면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다.

 

 

 

 

 

그런데 젊은 처자를 내 쫓고 안방을 차지한 새 신부 B-52는 무려 태어난 지 반세기가 지난 지금까지도 현역에서 사용 중이다. 동 시대에 등장한 수많은 무기들이 벌써 생을 마감하고 사라졌는데 아직도 B-52가 날아다니는 것은 성능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동안 안보 상황이 바뀌면서 일손을 놓아줄 후계자들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어쩌면 다 늙어서 고생하는 꼴이라 할 수도 있다. (계속)

 

 

 본 글은 "국방부 동고동락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 Favicon of http://naver.com 야 씨발 2016.11.13 15:29

    야 씨발

    • 야 씨발 내가꺼져이다 2016.11.13 15:30

      야 씨발 내가꺼져이다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