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하는 기분은 과연 어떨까?

 

 

 

 

 

대개 병사들은 입대를 한 순간부터

공통적인 목표가 생깁니다바로 '전역' 이죠.

 

 

 

 

 

군 생활하는 내내 궁금했습니다.

지금 둘러 쌓여있는 이곳 부대를 벗어나-

내 생활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는 그 기쁨이

과연 어떠할 지 말입니다.

 

저는 2013년 07월 03일자로 전역을 명받았습니다.

정확히 글을 쓰는 오늘이 딱 일주일 되는 날인데요.

당시의 설렘을 오래오래 기억하고파 이렇게 글을 적어봅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 현역이라면 다가올 전역을 그려보시고!

예비역 분들은 함께 전역 당시를 추억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잠이 오지 않는 전역 전 날

 

마지막 저녁  점호를 마치고 자리를 핍니다

매트리스 펴고~♪ 그 위에 포단 깔고모포도 쫘악펴줍니다.

이 모든 게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그리도 애틋해집니다.

 

군 생활하다보면, 하루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이 바로 취침시간입니다.

취침시간의 묘미는 물론 꿀 같은 '도 있겠지만-

가장 큰 묘미는 바로 '이지요.

 

이 시간에 나오는 썰은 물론 가벼운 이야기도 많지만,

시간이 시간인지라매우 감성적이고 촉촉한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곤 합니다.

 

ㅡ 앞으론 이제 혼자 잘 텐데,

잠들기 전후임들과 썰 풀던 이 시간들이 무척이나 그리울 듯합니다.


새벽 1시. 

잠은 계속 오지 않습니다왜냐면 내일이 바로 전역이거든요, 하하.

 

 

 

 

어쨌든! 결국은 잠이 들었습니다.

드디어 그리도 고대하고 고대하던 

'그 날' 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시원섭섭, 그 의미를 알다 


우리나라 말 중에 시원섭섭이란 말이 있습니다.

글자 그대롭니다시원하면서 섭섭하다는 의미인데요.

참으로 애매한 말입니다어중간한 감정.

그런데 그 날 아침저는 그 '어중간한' 감정을 '명확히' 느끼게 됩니다.

 

정든 곳입니다좋았었든~ 싫었었든~ 이곳에서 오랫동안 생활했었습니다.

지금의 나는 집보다 이곳에 최적화(?)된 사람입니다.

게다가 여기 있는 모든 사람들. 정말 갖은 고생을 함께 해오던 사람들입니다.

아쉽습니다섭섭합니다.

 

그렇다고 누군가 저에게

"성진아그렇게 섭섭하면 며칠 좀 더 하다가 갈래?" 라고 묻는다면,

절대 아닙니다.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그렇습니다, 마지막은 역시 마지막이라 아름다운 법이지요.

 

 


 



우는 전역자 봤니? 


 

 

 

 

그렇습니다.

저는 울었습니다

그동안 전역하는 선임들 중에 우는 선임을 못 봤는데 말이죠.

 

전역하는 오늘은,

이 부대 모든 사람들에게 축하를 받는 날입니다.

동시에 동고동락한 부대원들과 이별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모든 부대원들이 제게 말합니다.

"고생했다", "수고했어", "축하해", "아쉽다"


연신 세찬 악수를 하고, 뜨거운 포옹도 합니다. 


어찌 안 울 수가 있겠습니까.

 

 

 

 

 

 

위병소 앞, 후임들의 배웅을 받으며

 

 

드디어 위병소 앞입니다.

마지막으로 후임들과 인사를 나눕니다.

 

후임들의 부러운 시선.

그 시선은 마냥 맘 편히 즐길만한 것이 절대 아닙니다.


사실 그동안 저도 늘 부러운 시선을 보내기만 했는데,

오늘은 드디어 그 시선을 받고 있습니다.

후임들에게 말해주고 싶습니다.

너희들도 그 부러운 시선을 받는 날이 분명히 올 것이니,

몸 건강히 잘 지내라고 말입니다.


자, 이제 이별입니다.

그러나 슬프지 않습니다. 

머지 않아 사회에서 술 한잔 기울이며 만날 테니까요.


 


 


집으로 가는 길 


좋긴 좋습니다.

사실 많이 좋습니다.

입이 찢어집니다.

세상이 다 아름답게 보입니다.

뭐든 다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은 패기가

제 가슴 속에 가득 차 있습니다.

 

 

 

 

 

지나가는 어르신께서는

제 가슴팍에 있는 전역마크를 보시고는

축하한다는 말씀을 건네십니다.

역시 세상은 참 아름답군요. 

 

 

 

생각해보십시오.

대한민국 건강한 청년이라면-

두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꽤나 무거운 짐 하나군 복무.

저는 그것을 방금 내려다놓고 집으로 향하는 길입니다.

 

어찌 제 잇몸이 안 드러날 수 있겠습니까.

단연코, 오늘 하루는-

세상에서 제가 제일 행복한 사람일겁니다.





[에필로그] 돈 주고라도 사고 싶은 기분, '전역하는 기분'


 

예비역 여러분들!

인터넷에서 아래와 같은 상품을 판매한다고 합니다.

당신은 얼마에 사시겠습니까? 

 

 

 

 

맞춰보죠돈으로는 감히 환산할 수 없는

그 어떤 것이라 여기시지 않으신가요?

그래도 저런 게 실제로 판다면 

정말 사고 싶군요.

 

아마 '전역하는 기분이란 상품은 

군에 다녀온 남자라면 누구나

구미가 당기는 상품일 것입니다.

그러나 저 상품을 구매할 때 지불할 값어치는 제 각각 다르겠지요.

당신의 군 생활이 스스로에게 의미가 깊을수록

그 값어치는 높아질 것입니다.


지금도 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현역 병사 여러분!

남은 군 생활 열심히 하십시오.

저런 '전역하는 기분은 세상 그 어디에도 팔지 않습니다.

오직 딱 하루! 딱 한번만! 그대에게 찾아오는 아주 값진 것입니다.

지금 당신은 그 값어치를 높여가는 중입니다.

부디 무사히 전역하시길 빕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8

  • 쿠로군 2013.07.16 11:15

    전역하고 나면 진짜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은 기분이죠.
    하지만, 서경석의 병영일기에서 나온 것처럼 사회는 또 하나의 전쟁터였으니...

  • Favicon of http://planet.daum.net/senn2619 핸썸 JW 2013.07.17 07:20

    저도 06년 9월군번인데.. 5뇬전에 제대할때 중대장님께서 치킨이랑 맥주 사들고 오셔서 나의 마지막밤을 분대원들과 함께 치킨맥주 먹으며 지냈지요. (자는데 깨워서 일어나 시계보니 전역날 00시(밤12시)땡 치고 있었거든요.)

  • 옹헤야 2013.07.17 11:59

    전역하는 기분이라 ㅋㅋ 진짜 다시 느끼고 싶다!

  • p99k 2013.07.17 16:58

    전역당일날 후임들 헹가레 쳐주고 경례받으면서 위병소밖으로 나가는 기분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죠 ㅋㅋㅋㅋㅋㅋㅋ
    지휘보고 통화연결도 원래 제 근무 아닌걸 교환근무자 후임에게 교환기 뺏어서 마지막 합동통화 내가함ㅋ 이라하고 대대장님 포대장님들 연결하고 나오는데 잘가라하시는데 후임앞이라 울 수도 없고 ..... 전역첫날 내내 생각했던거보다 기쁘지가 않지?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ㅡㅜ 벌써 5년 전 이야기네요 ㅋㅋ

  • 1234 2013.07.17 19:04

    아 부럽다 ㅠㅠ 전 2014년 6월 17일 전역인데 내일 모래 1차 정기 휴가 복귀합니다. 압박이 너무 심하네요.. ㅠㅠ 밖에서는 시간이 참 잘 가는데 부대 내에서는 어떻게 그리 시간이 느릿하게 가는지.. 이무튼 전역 축하드려요. 2014년이 오긴 오는지 모르겠습니다. ㅠㅠ 지나가다 글 보고 이렇게 덧글 올립니다.

    • 똥버드 2015.12.08 14:03

      전역하신지한참지나셧겟네요ㅋㅋ
      2015년입니다ㅎㅎ
      이댓글보니너무귀여우시네요흐흫

  • 말년킴 2013.07.17 21:59

    사진잘나왔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장선임 2013.07.18 11:31

    전역하는 기분은 진짜.. 캬...~
    잘봤어요ㅋㅋㅋ

  • 상말 2013.07.19 19:36

    보는 내내 흐뭇하게 봤습니다. 그 기분을 생각만해도 이렇게 행복하다니 ㅠㅠ 빨리 나가고싶다 제발 ㅂ샤ㅜ ㅁㄴ어ㅏㅣㄻㄴㅇ

  • 혜진 2013.07.28 13:06

    전역은 오긴옵니다~~^^ 군인장병들 힘내세요
    제 동생도 입대한후로 외박나오거나 전화통화
    할때마다ㅋㅋㅋ 전역날짜만 세고있습니다ㅋ
    우리가 볼땐 훈련소간지가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빨리지나가는것 같은데말이죠ㅋㅋ
    암튼 모든군인분들 화이팅입니다!!!^^

  • 추억 2013.07.29 03:22

    저랑기분이똑같네요. 전역한지4일지났지만요 ㅋ ㅋ

  • 후.. 2013.08.26 19:02

    13년 10월 말에 전역하는 사람입니다. 궁금하네요. 군생활에 그리 부여할 의미가 많지 않다는 점은 좀 씁쓸하지만.. 여기서 나가는게 어딥니까.

    • 12년 1월 10일 입대 2013.08.28 18:49

      저도 13년 10월에 전역하는 장병입니다. 이제 위의 선임들은 다 가고 제가 제일 고참이네요.

  • gff 2013.10.16 01:34

    지랄똥싸고자빠졋내 ㅋㅋㅋ

  • 의무경찰 2014.09.26 06:23

    189일 남았는데 언제 전역할지 모르겠네요 ㅋㅋ

  • ㅋㅋㅋ 2015.05.31 02:53

    위에 의경 벌꿀허니새끼가 전역을 논하고 있으니 참 눈물이 난다 ㅋㅋㅋ

  • 정신적으로힘들다..제발전역좀 2017.07.05 19:06

    22살 아재다... D-68 남았는데 레알 자살각이다... 말출 19일 쓰려고 남들 다 나갈 때 휴가 안 쓰고 좆같이 버텼는데, 갑자기 말출금지령이라네 씨팔ㅋㅋ
    8월말에 말출 써서 2학기 복학해서 쉬지도 못하고 바로 학교다니다가 다시 와서 전역신고 해야 하는데ㅋㅋ
    오늘 갑자기 말출나가서 사고치면 조사하고 심의하는 기간 필요하다고 전역 2개월 전까지 휴가 금지라는 개씹소리를 해대니 안 그래도 군생활 정신적으로 존나 스트레스 받고 힘든데ㅋㅋ더 힘드네
    군대는 레알 시간 가면 갈 수록 개씹 안 좋아지지 좋아 질수가 없는 곳이다ㅋㅋ
    빨리 이 곳을 뜨고 싶다 안 그래도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해져서 힘든데 더 힘들다..... 시간은 또 왜 이렇게 안 가는지ㅋ

  • ㅇㅇ 2020.01.20 06:22

    21년 4월이 오긴할까...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