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에서는 정말 찾아보기 힘든 이 "반찬" 은?



 

 

 

군대의 급식은 어떨까?


군대에서도 학교처럼 급식이 나오는데 기본적으로 밥과 국 그리고 3개의 반찬으로 구성되어 있다. 



급식은 자고로 맛있는 반찬만 있지는 않는 법. 군대에서도 맛있는 반찬과 맛없는 반찬이 존재해 반찬에 따라 장병들은 환호를 하거나 실망을 하기도 한다. 


먼저 인기있는 반찬으로는 "삼겹살두루치기", "갈비찜", "소세지야채볶음", "닭튀김", "스파게티", "감자탕" 등이 있다. 반대로 인기가 없는 반찬은 "코다리튀김", "파래무침", "콩나물무침", "자장밥", "카레밥" 등이다. 그중에 코다리튀김은 아마 군인들이 가장 기피하는 반찬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다 같은 재료로 만드는 반찬들. 맛은 똑같을까? 


아니다. 부대에 따라 밥맛이 다르다. 



군대에서는 인원 대비 취사병 비율에 따라 밥맛이 좌우된다. 군 급식은 주로 취사병 2~5명이서 맡는다. 일반 부대같은 경우 요리를 잘하는 취사병이 있어서(주로 병장급) 밥맛이 좋은 경우도 있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취사병 한명당 몇병의 밥을 만드냐는 것이. 자신이 커버해야되는 인원이 적으면 적을수록 그만큼 더 심혈(?)을 기울여 음식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난 운전병이라 여러 곳에서 군급식을 먹어봤는데 내가 먹었던 군급식중에 최고는 전투지원중대라는 독립중대(보통은 3개의 중대가 모여 1개의 대대를 이뤄 같은 장소에서 생활한다)였다. 이곳은 100명남짓한 인원에 취사병이 2~3명 정도였는데 한사람당 약 30명의 밥을 하면 됐기에 모든 반찬과 음식들이 맛이 있었다. 


반면에 내가 복무했던 대대급(중대가 3개 정도 모여있는 규모)부대는 취사병이 3~4명이었는데 총인원이 300명 정도였기에 밥맛은 그냥 그저그랬다. 내가 운행하면서 먹었던 대부분의 부대와 비슷했다.


그렇다면 밥맛이 제일 없는 곳은 어디일까? 


예비군이라면 누구나 공감 할 수 있는 곳인 "보충대", "훈련소" 다. 이곳은 정말 취사병의 지옥이라고 불릴 정도로, 한사람당 150명~200명의 밥을 해야되는 상황. 밥은 항상 떡밥이 나오며 반찬들은 싱겁거나 짜거나 둘중 하나다. 보충대와 훈련소를 거쳐 자대를 가면 밥이 그렇게 맛있게 느껴질 수 없을 정도다.


사회에서는 가장 하기쉽고 보편적인 반찬이지만 군대에서는 정말 보기 힘든 반찬이 있다는데 과연 무엇일까?


바로 달걀후라이



사회에서는 정말 간단하게 자주 만들어 먹는 계란후라이지만 군대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수백명의 계란후라이를 하려면 그보다 손이 많이가고 오래걸리는 반찬도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군대에서는 달걀을 주로 쪄서 먹거나 계란국으로 해서 먹는다.


나는 2년간 복무하면서 계란후라이를 딱 한번 먹어봤다. 대기병시절 전방에 올라가있는 4.2" 소대에 갔을 때였는데 그곳은 소대급 규모로 취사병 한명이 20여명분의 음식만 하면 됐기에 군대에서는 볼 수 없는 "달걀후라이"를 먹어 볼 수 있었다. 나는 대대로 내려와서도 당연히 계란후라이가 나올 줄 알았지만  그 이후 달걀후라이는 한번도 볼 수 없었다.


군인들이 먹는 급식 단가는 얼마일까?


우선 현재 시행되고있는 무상급식의 단가를 먼저 알아보자. 무상급식 단가비용은 1인당 초등학교 평균 2399원 중학교 평균 2865원 이다(2012년 12월 기준)


군 급식 단가는 그보다는 조금 적은 2144원이다(부식포함,하루 6332원). 중학교 무상급식 단가에 비해 낮은 비용이지만 세금과 인건비가 포함되어 있지 않고 정부에서 대량으로 사들여 공급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짬밥"이라고 비하하는 것에 비해 다양하고 맛있는 반찬들이 많이 나온다. 또한 앞으로 국방부는 급식비를 단계적으로 인상하고 민간조리원을 확충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만큼 더 맛있고 질 좋은 군 급식이 보급 될거라는 것이다.


집에서 혼자있는 경우가 많은 나는 낮에 주로 라면을 끓여먹거나 간단한 반찬 한두개로 끼니를 떼우는 경우가 많다. 



이럴때면 가끔  군대에서 밥을 먹을 때가 생각이 난다. 무얼 먹을지 고민할 필요도 없고, 영양가도 고루고루 챙기고, 가끔 맛있는 반찬에 기뻐하던 당시가 그립기도 하다.

 

 

 

Trackbacks 0 / Comments 29

  • 이전 댓글 더보기
  • 97군번 무적부대 1중대 취사병출신 2013.04.30 12:58

    상병 말호봉때 전방투입하여 소대취사병.. 글쓴이말씀 공감합니다.

  • 3여단 2013.04.30 13:19

    전역하고 나와보니 짬밥이 참 맛있는거라는걸 알았죠

  • 2군지사 2013.04.30 14:37

    혹시 급식이 젤맛있었다는 전투지원부대 독립중대가 어디였는지요? 제가 그 100여명 남짓한 전투지원부대 독립중대 나왔는데 ㅎㅎ

    • 나도 2군지사 2013.04.30 16:20

      오~ 님도 2군수지원사령부 출신이시군요
      2군지사는 밥 잘 나와요
      사령부 식당이 최고로 잘 나오죠
      거기서 계란 후라이 해주더군요

    • 누나 2013.04.30 17:37

      제 남동생도 전투지원부대 독립중대인데...

  • Favicon of http://forwardkook@hanmail.net 민국현 2013.04.30 14:39

    저는 2005년도 3월에 논산육군훈련소 병장제대를 하였습니다.
    그 당시 훈련소 내
    우리 연대는 취사병이 18명 정도 였는데요. 군간부와 기간병 그리고 훈련병 합쳐서 대략 2400명 정도 였는데요. 밥을 맛있게 하더라구요. ^^
    아직도 군대 밥이 생각납니다.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요. ㅎㅎ

  • 김병장 2013.04.30 15:39

    가장 쓰레기 음식은 코다리튀김이 아니고
    임연수어 튀김일듯ᆢ

  • 오요 2013.04.30 16:21

    달걀후라이 군대리아 나올때마다 나왓는데 일주일에 두번? 나왓던거같네요 가끔 반찬떨어지면 주계병이 계란후라이해주기도 햇었죵ㅋ

  • 지나가다가 2013.04.30 17:42

    93군번인데요 해안초소였고 인원 30명정도에 취사병 1명 이였습니다.
    그런데 대다수 음식이 먹기 괴로웠죠..
    이유는???
    대대=>중대=>소대로 내려오면서 식자재가 거의 먹지 못할 것이 왔었죠.
    근 한달을 똥국만 먹은 적도 있습니다.
    그래서 주식이 라면이였습니다. 아님 사재 고추장에 밥비며 먹거나요...

  • 전차병 2013.04.30 17:58

    그딴거 다 필요없다~!!! 취사병 인원도 중요하지만... 제일 중요한 건 따로 있다~!
    바로... 취사반장님 짬!!!

    예전 복무부대가 여단에 속해있는 대대급에 300명정도가 생활했었던 전차부대인데
    취사반장님이 여단 주임원사님이랑 동기였음!!!
    대대장님도 공손한 극존칭 및 아무리 화가나도 함부로 못함;
    그래서 재료가 여단 최상급재료로만 들어왔어요. 그리고 취사도우미 아주머니 한명도 계셨고ㅋㅋ
    보통 1식 6~7찬 정도 나왔던 걸로 기억합니다.
    가장 큰 불만이... 음식을 식판에 더 담을 곳이 없어서 짜증이 났었다능...;;;

  • 금기영 2013.04.30 18:10

    계란후라이 거의 매일 나오는데요
    군대리아 나오는날 무조건 나오고
    메인 반찬 떨어지면 계란후라이로 대체
    아침마다 산처럼 쌓여있던 계란후라이를 먹어보기 힘들다니요...

  • 취사병 2013.04.30 20:03

    나 취사병이였음 15년전 아직도 엊그제 같음. 부대원 총 500명 많을땐 600까지 찍음 취사병 5명 근데 나 하고 후임하니만 취사주특기 나머지 알죠? 고문관들 하다가 사고칠까봐 보냄. 일 잘 못함. 뺑끼 씀. 암튼 달걀후라이 얘기나와서 하는 말임. 어느 기분 좋은 아침 난 올만에 맘먹고 울 부대원 후라이를 돌리기로 결심했음 그래서 새벽 두시에 나갔음 원래 보통 4시에 밥하러 감. 암튼 기분젛게 하나하나 부치는데. 500개 부치는데 후라이팬 두개가지고 휴대용 버나 두개 이용해서 부치는데 아침 7시에 다 부쳤음. 그 날이후로 난 부대원이 달걀후라이 얘기나오면 욕부터 함 ㅋㅋ 옛생각 나넹

  • 다음 메인 타고 2013.04.30 20:12

    군대에서 제일 맛있게 먹었던게 닭튀김이얐는데 닭파동나서 근 일주일간 닭만나와 괴로웠던일이 생각나네요 ㅋㅋ

  • 11 2013.04.30 21:04

    gop가 먹는거는 좋죠 ㅎㅎ 소대끼리 머해먹을수도있고 보급도잘나오고 ㅋㅋ

  • 아하하 2013.04.30 21:50

    난 매일먹었다 매일아침 후라이에 간장 마간린비벼서 김치랑 국이랑....안질리고 계속먹을수있는 최고의 아침밥이였지....

  • 2013.04.30 23:45

    저희부대는 지원부대 하지만 연대급 부대 90명에 취사병이 6명이라서 밥은 잘나옴 간부식당은 또 따로 있는데 거기도 5명이 따로 근무

  • 알랑가몰라 2013.05.01 01:12

    취사병도 중요하지만 그거 못지않게 취사기도 중요함 작을수록 더 맛있음 전방이나 소대단위 소초에서 쓰는 소대용 취사기로 하면 맛있음 그러나 대대급에서 쓰는 커다란 취사기를 쓰면 오우 쉣~ 같은 비율이라도 들통에 조리한 국이 냄비에 조리한 국보다 맛없는것과 같은 원리

  • 지나가던 2013.05.01 04:33

    군인분들이 이렇게 부실하게 드시면서 고생하는지 몰랐네요 ㅠㅠ 우리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 쪼창 2013.05.01 05:01

    나 칠성부대 연승연대 진격대대 01군번인데요 취사보조로 각중대 1명씩 4명이서 후라이 600개 해치워서 군대리아 넣어먹고 비빔밥 해먹고 다 했는데요 이건 취사반장의 의지의 차이...

  • 771비표 2013.05.01 06:19

    군데리아 비빔밥 나올때 후라이 나왓는데
    우리부대가 나와서 다른부대 나오는 줄 알앗는데 친구 부대 로 간적 있는데 후라이 안나오고 삶은계란 나옴 그거아나 후라이는 군방부 병사 식단에 없다는거 걍 취사병및 식당보조 이모가 해주는거 식용류 보급이 없을때 식당보조 이모 사비로 식용류 구매 함 후라이 짭밥 안되면 후라이 반쪽 짭밥 보다 더 안되는 것들은 반에반
    난 짭밥 안되도 먼저가서 배식 해서 후라이 양보고 한개~두개 식 먹고 내 동기및 후임 이랑 좋아 햇는데

  • 스트롱스타 2013.05.14 11:50

    재밌는 만화 감사합니다. 그런데 슭님이 복무하실 때는 짜장하고 카레가 맛이 없었나요?
    병장때 매번 카레가 나오면 pass하신다고 하셔서 저는 공감을 못했었는데
    저는 짜장 카레 맛있게 먹었거든요 참고로 01-3월 공군방공포 였습니다

  • 45457 2013.11.22 12:04

    그럼 또 군대가서 개고생하든가 ㅋㅋ 말싸가지보소 사고나 디 져라 등 신아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