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 입소한 신병 남달리의 달라진 군복무기간!

 

 

 

 

2013년 1월초  가족, 친구들과 아쉬운 인사를 나누고

 

 

 입소한 남달리 훈련병!

 

 

 

 

남달리 사격훈련에 소질이 없었지만,

총검술, 제식훈련, 각개전투 등의 훈련을 성실히 수행하면서

무사히 훈련소 퇴소식을 끝마친 뒤,

 

 

 

 

전방사단에 배치를 받았습니다. 

 

 

처음엔 선임들의 격려섞인(?) 가르침으로 호기있게 "신병받아랏"을 외치던 남이병이지만,

어느새 "이병 남달리"에 익숙해져 가고 있었습니다.  

 

 

 

 

 

 

 

입대한지 3개월이 지난 4월! 남이병은 "일병 남달리"를 외치면서 소대장 강한힘 대위에게 진급신고를 하였습니다.

아직 "남일병"이란 말이 입에 낯설긴 하지만 "일병"이라는 말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군에서 전역하신지 좀 되신 예비역님들은 응? 뭐야 3개월밖에 안됐는데, 왜 남달리가 일병을 달았지?라는 의문이 들었을텐데요.

 

 

 

국방부는 2013년 1월 1일부터 심리적으로 위축되기 쉬운 이등병의 병영생활 부담을 덜어주고자 복무기간을 조정하였답니다.

 

 

그럼 어떻게 진급최저복무기간이 조정되었는지 보실까요!

 

과거 5,6,7,3     3,7,7,4로 바뀌었습니다.  

(육군보다 복무기간이 긴 해군, 공군은 병장생활을 2~3달 더 합니다.)

 

진급최저복무기간의 조정으로 이병생활이 짧아지기도 하였을 뿐만 아니라 급여도 인상되는 효과가 동반됩니다. 

군 복무기간 동안 가장 힘들다는 이병계급!(사실 이병보다 더 힘든건 막내가 없는 일병이겠지만요)

아무쪼록 복무기간 조정으로 이병의 군생활이 좀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그렇다면 "2013년에 달라진 것"이 복무기간 뿐일까요?

그것만이 아니라 "병 봉급"과 "수당" 등도 인상되었다고 합니다. 

 

 

 

 

2013년 병 봉급은 2012년 대비 20% 인상되었는데요. 계급별로 살펴보면 이렇습니다.

 

 

 

 

그리고 비무장지대 등 격오지 지역에서 근무하는 병사와 근무환경이 열악한 함정에서 근무하는 병사의 처우개선을 위해 특수근무지수당과 함정근무수당이 10% 인상되었고,

수당을 받는 지급 대상자도 확대되었는데요. 현재 군인교도소 담당 군인만 받던 계호업무수당을 군 교정시설 담당군인까지 확대되었답니다.

(앞으로도 병사들의 복지향상 노력은 계속되어지겠죠 ^^)

 

 

 

 

 

 

 

 

 

 

추위에 맞서 설한지 훈련을 받는 대한민국 수호자 우리국군!

 

2013년에도 건강하게, 활기차게, 신나게 군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Trackbacks NO TRACKBACK / Comments 6

  • P99K 2013.01.26 00:33 신고

    국가를 지키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중인 장병들이 전술훈련 및 근무 이외에 복지부분에서 애를먹어서는 안되겠습니다... 여러가지로 좋아지는듯하지만 아직 부족한점이 많으니 계속 개선되었으면합니다ㅎㅎ

    • Favicon of http://mnd9090.tistory.com 동고동락 2013.01.30 17:34 신고

      네. "훈련은 강도높게, 복지는 편리하게" 바꾸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지만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니 차차 좋아지리라고 봅니다.

  • 어? 우리부대는 2013.02.03 21:54 신고

    9월2일 입대자부터 4773이던데...
    8월입대자는 5673...
    왜이런거져

    • Favicon of http://mnd9090.tistory.com 동고동락 2013.03.08 11:07 신고

      최저진급복무기간이 2013년 1월부터 조정되다보니 먼저 입대한 사람들에게 최대한 적용될 수 있도록 조정하여서 그렇습니다.

  • 대한건아 2013.02.05 22:38 신고

    가기싫어도 한국의 남아로써 2년간 해야하는 국방의 의무, 저같은 직업군인 희망자가 아니라면 90%가 넘는 분들이 군대에 가기싫어 하는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럼에도불구하고 맡은 바 소임을 열심히 수행중인 국군장병들입니다.

    그들을 위하여 복지는 이루어졌으나, 간부가 병사를 단순히 '2년간 써먹다 복무가 끝나면 아무 인연없을 존재'라고 인식하는 행위는 소소히 남아있는것을 볼수있습니다. ( 제 사촌형님의 경험담을 들었습니다. )

    단순한 환경의 복지가 아닌, 간부와 병사간의 관계개선을 통한 분위기의 개선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mnd9090.tistory.com 동고동락 2013.03.08 11:09 신고

      간부와 병사가 서로 다른 입장을 가지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차이가 존재할 수 밖에 없지만 관계개선이 필요한 것은 맞습니다. 현재도 노력하고 있으니 점차 나아지리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남기기

블로그 인기 키워드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링크

re_footerlink.jpg